환경정보
  회원가입
  자원봉사
 
 

  국립공원보전특별위원회 발족 기자회견문
  글쓴이 : 운영자     날짜 : 15-10-14 09:14     조회 : 522    

◯ 환경운동연합은 10월 13일(화) 환경운동연합 마당 (종로구 누하동 소재)에서 <환경운동연합 국립공원보전 특별위원회 발족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기자회견문은 아래와 같습니다.  특별퍼포먼스는 경찰(버스2대)과 대치사항에서 진행이 무산되었습니다. 이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더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지구의 벗 환경운동연합........ ...www.kfem.or.kr 

(110-806) 서울특별시 종로구 누하동 251번지 전화 02)735-7000 팩스 02)730-1240

국립공원보전특별위원회 발족 기자회견문 

 

국립공원을 지키기 위해 시민의 분노를 조직하고 강력히 저항할 것이다.

 



지난 8월 28일 설악산국립공원 오색케이블카 사업이 환경부 국립공원위원회에서 승인되었다. 이번 사안은 설악산, 또는 케이블카에만 국한된 문제가 아니다. 개발로부터 지켜야 할 최후의 보루인 국립공원마저 무너뜨리려는 자본과 토목정부의 시도가 현실화된 사건이다. 결국 대한민국이 국립공원을 보유할 자격을 갖추지 못한 국가’라는 창피하지만 인정할 수밖에 없는 사실을 적나라하게 보여준, 즉 국가의 품격과 관련된 사건인 것이다.

8월 28일은 대한민국 환경부가 환경파괴합법부로 전락한 수치스러운 날이다. 4대강 때는 환경부가 정권의 강압에 의해 그랬다고나 변명하지만, 이번에는 장, 차관을 필두로 환경부가 오히려 개발과 파괴에 앞장섰다는 점에서 사태는 더욱 심각하다.

국립공원은 그 나라에서 가장 보호가치가 높은 지역을 후손들을 위해 자연 상태 그대로 보호하기 위하여 지정하는 것이다. 설사 경제성이 있더라도 개발을 금지하겠다고 국가가 지정, 선언한 지역이다. 국보나 보물로 지정된 문화재나 유물처럼 경제적 동기로부터 터부시되기 때문에 신비로운 장소이고, ‘국가 자존심의 상징’이다.

따라서 국립공원은 개발계획이 아무리 훌륭해도 손대지 말아야 한다. 설악산국립공원 오색케이블카 사업은 천연기념물 등 멸종위기종에 대한 부실 조사, 거짓으로 일관한 경제성 분석, 점검되지 못한 안전성 등 어느 하나 논란이 되지 않았던 것이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부처 공무원이 과반수를 차지하고 있는 위원회에서 전례 없는 표결강행으로 처리되었다. 환경부 최고위 관료들이 개인 영달을 위해 ‘국가의 자존심’을 푼돈에 쉽게 팔아넘긴 사건이다.

많은 사람들의 우려대로 설악산국립공원 오색케이블카 사업이 승인되자 전국에서 국립공원 등 자연공원을 토목개발 자본의 먹이로 넘기려는 시도가 봇물처럼 터져 나오고 있다. 전경련이 설악산 정상에 호텔과 레스토랑까지 세우겠다고 하는 종합관광계획이 ‘창조경제’의 일환으로 발표되는 마당에 그 어떤 개발계획이 불가능 할 것인가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앞으로도 상상을 초월하는 황당한 개발이 전 국토의 자연공원을 훼손하려고 할 것이다. 이들은 대다수 순진한 주민들을 장밋빛 거짓말로 선동하고 있다. 이대로 대다수 시민들이 무관심하게 있다가는 정부 관리들이 어디까지 국토와 국가를 망칠지 모른다. 4대강에 22조란 돈을 퍼부은 결과 지금 모든 강이 녹조로 신음하고 있다. 전북을 살리는 사업이며, 미래의 농지를 확보한다던 새만금간척사업은 지금 어디 있는가.

잘못된 정부의 질주를 막는 길은 시민들의 분노 표출이다. 시민저항을 국립공원에서 시작해야 한다. 박근혜 정부의 잘못된 국립공원 훼손정책에 대해 항의하고 의사표시를 해야 한다‘국립공원 케이블카 반대’‘국립공원 개발사업 반대’,‘국립공원 팔아먹을 만큼 배고프지는 않다’라고. 그리고 행동해야 한다. 그런 외침과 행동이 모여야 국토의 마지막 보루까지 파헤치려는 정부와 자본의 무모한 질주를 막을 수 있다.

환경운동연합은 국립공원의 편에 선 시민들과 함께 국가의 자존심을 지키고, 나라의 미래를 지키고자 한다. 전국으로 퍼져가는 케이블카 난립에 맞서 시민의 분노를 조직하고, 권력과 자본의 폭주를 저지하는 역할에 앞장서고자 한다. 이를 위해 국립공원보전특별위원회를 발족해, 설악산국립공원 케이블카 사업을 비롯한 전국의 케이블카 계획들에 대응하고, 국가 국립공원 정책의 정상화를 위해 뜻과 힘을 모아가고자 한다. 거짓과 억지를 비벼 만든 설악산국립공원 오색케이블카 계획을 철회시키고, 위기를 맞은 전국의 국립공원과 보호지역들을 지키기 위해 활동할 것이다.

2015. 10. 13.

환경운동연합 국립공원보전특별위원회






Total 8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0 여주관내 2017년도 겨울방학 (2017.12월~2018.2월) 석… 운영자 01-17 200
79 [학교 석면 주의보] 운영자 01-17 222
78 운하조절댐인 영주댐 담수를 즉각 중단하라! 운영자 01-08 664
77 곳곳에 석면문제, 숙명여대 본관폐쇄, 삼성물산의 엉… 운영자 01-08 501
76 (기자회견문) 울산남구 돌고래 추가수입 에 따른 기자… 운영자 01-08 674
75 [긴급논평]새해 벽두 동북아 평화를 위협하는 북한 핵… 운영자 01-08 458
74 [토론회]4대강 긴급현안 토론회 - 한일 녹조공동조사 … 운영자 12-24 552
73 [EBS 하나뿐인 지구] 한강 위의 갈림길 신곡수중보 10… 운영자 10-26 774
72 영덕 핵발전소 유치찬반 주민투표관리위원회 출범 운영자 10-14 690
71 케이블카 NO 전국순례 운영자 10-14 677
70 환경부는 일본산 쓰레기 수입 금지하라! 운영자 10-14 740
69 국립공원보전특별위원회 발족 기자회견문 운영자 10-14 523
68 디젤차량의 대기오염과 국민건강 운영자 10-14 753
67 [보도자료]수은함량 참치통조림 어종표시 조사결과발… 운영자 09-07 1288
66 [초대]한강유역네트워크 창립대회가 9월 9월 오전 11… 운영자 09-07 792
 1  2  3  4  5  6